본문 바로가기

All

(200)
2010년 1월 19일 할 수 있을지 없을지. 잘 할지 못할지. 넘어지면 또 얼마나 쪽팔릴까. 몇등이나 하려나. 괜히 연습했어. 그냥 관둘껄. 사람은 왜 이렇게 많이 온거야. 나를 쳐다 보고 있기나 할까. 왼발부터 내밀어야 하나. 배가 아픈거 같은데. 신발끈은 잘 매뒀나. 소화가 아직 덜된거 같기도하고. ... 닥치고. 달려!! 거기 가만히 서있는게 세상에서 제일 쪽팔려!
2010년 1월 13일 세상에 나만 되는게 없다는 우울한 생각에 빠지다 보면 한도 끝도 없다! 세상이 얼마나 넓고 사람은 얼마나 많은데.. 당신보다 더 재수없는 사람 수도없이 많다! 이노무 세상. 주변엔 힘든일 가득이지만, 그 중에서도 감사한일을 찾다 보면 제법 많습니다. 까이꺼 긍정적으로 생각해 봅시다.
2010년 1월 7일 한국의 전통 3한 4온은 어디에 갔단 말이냐! 군대 제대하고 나서 제일 좋은 것중 하나는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는 것이었는데... 계속 추운날이 이어지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춥다고 하고, 거리엔 모두들 잔뜩 움추린 사람들... 왠지 기운이 빠집니다.
2010년 1월 4일 엄청난 눈 가운데 출근 하시느라 고생들 많으셨습니다. 새해 첫 출근날 부터 화끈하게 부어주시는군요. 올 한해 화끈하게 기대해 보겠습니다. 서울에서 이런눈은 처음 보는것 같네요. 눈만 오면 군대 생각이 납니다... 국군 장병 여러분. 오늘도 눈치우시느라 고생들이 많으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