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라면 욕먹을 만한 유치한 각본의 드라마.

고마워요 타이거즈!!